• 제목: 캡틴 마블 Captain Marvel
  • 감독: 안나 보든, 라이언 플렉
  • 배우: 브리 라슨, 사뮤엘 L. 잭슨, 주드 로, 벤 멘델슨, 아네트 베닝, 클락 그레그, 리 페이스 외
  • 제작: 마블 스튜디오 (미)
  • 개봉: 2019년 3월 6일
  • 평가: IMDb 이용자 평점 7.1 | 메타스코어 평점 64 | 로튼 토마토 신선도 79% | 나의 평점 7




(0) 시작하기 전에


스포일러는 거의 없습니다. 다만 '거의'입니다.

평점 대전 벌어지고 있는 거 아시죠? 여기저기 이용자 평점이 널뛰기 중임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나도, 땡큐 스탠.



(1) 짧은 평


그 많은 논란 끝에 드디어 우리 앞에 다가오고 보니 평작

페미 논쟁과 PC 우려를 무난히 불식시켰는데 범작

어찌 마블에서 드래곤볼 Z의 향기가...



(2) 이슈별 체크


영화 외적 논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습니다. 정 떠들고 싶어지면 다른 게시판 가서 할게요. 이 게시물은 전세계 최초급으로 바지런히 극장개봉한 영화를 보고 온 소감에 집중합니다. 어찌 됐든 보지도 않고 영화에 대해 왈가왈부하지는 말자구요. 그건 무례잖아.


"무난하다"는 평이 덕담도 욕도 될 수 있겠더군요. 그 많은 마블 히어로 목록에 또 추가한다는 것만으로도 이미 부담, 태생부터 원더 우먼과 비교 당할 팔자, 게다가 MCU 사상 유례 없는 개봉 전 논란까지. 한 번 짚어나가보죠.


★ 페미니즘 영화인가?

요즘 한국에 유행하는 '그런 페미니즘'을 기준으로 하자면, 아닙니다. 악당과 싸우고 자신과 싸우고 세상의 부조리와 싸우지 무턱대고 모든 남자와 싸우지 않습니다. 그러나/그렇기에 '여성 영화'는 맞습니다. 주인공은 물론 그 절친도 멘토도 여성이고, 잘 나가다 남자 때문에 파토 나지도 않습니다. 한 여성의 성장, 성숙, 각성의 여정이라는 점에서 [델마와 루이스] 정도를 연상하시면 될 듯. 여기에 굳이 '페미니즘 영화'라는 딱지를 붙이려면 그게 뭔지부터 다시 얘기해야 하니까 양보할게요. 딱지놀이 좋아하시는 분~!


★ PC 문제로 불편한가?

역시, 아뇨. 무엇보다 억지로 끼워넣은 등장인물 보이지 않았구요. 설정이나 줄거리에서도 PC적 억지는 찾기 힘들었어요. 오히려 (우주) 난민 문제를 버무려넣은 솜씨는 과연 마블이구나 싶을 정도. 억지스럽지만 않다면 PC 좀 고려한들 뭐가 잘못이며 (헤임달처럼) 백인이 흑인으로 바뀌든 (에인션트 원처럼) 남자가 여자로 바뀌든 뭐가 문제냐는 게 제 생각이기도 하구요. 다만 로즈 티코같은 사단이 벌어져선 안되는 거잖아요. 그런 점에선 걱정 붙들어매셔도 됩니다.


★ 뛰어난 여성 히어로(히로인) 영화인가?

안됐지만, 이 또한 아니오. 짬밥으로 보나 지명도로 보나 부동의 원탑인 원더 우먼에게 영화로까지 밀렸습니다. 제가 매긴 평점은 불과 1점밖에 차이 나지 않지만 (5점 이하를 남발할 만큼 매정하지 못해서 그렇지) 실은 별 하나쯤 벌어져요. 주인공의 매력지수는 더하구요. 신의 한 수 캐스팅이라는 호평까지 듣는 갤 가돗과의 격차가 상당히 멀게 느껴지는군요. 히어로 영화에선 이게 결정적인데 말이죠.


★ 볼 만하다는 건가, 아니라는 건가?

평점 그대로입니다. 10점 만점에 7점, 별 다섯 개에 세 개, 마블의 평작, 딱 [앤트맨]이나 [아쿠아맨] 수준. DC의 악성 망작들은 물론 마블의 흑역사 취급을 받는 [토르] 1, 2편보다도 낫습니다. 연기도 줄거리도 액션도 다 기본은 되는데 그 이상의 뭔가가 아쉽네요. 스토리의 힘으로는 [시빌 워]에 한참 밀리고, 캐릭터의 매력은 어벤져스 4인방과 원더 우먼에 못 미치고, 유머로는 [가오갤]과 [라그라노크] 밑이고(넘사벽 [데드풀]은 아예 논외), 액션이야 [인피니티 워]를 당할 도리가 없고, '여성 영화'라는 차별성은 그다지 새로운 것도 아닌데다 '흑인 영화'로 일대전기를 이루었던 [블랙 팬서]를 넘지 못했고.


결론적으로 히어로 무비, 특히 MCU의 팬이라면 결국은 보게 될 거, 재느니 얼른 보고 오는 게 나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냥 영화 팬이고 이쪽 장르에 큰 관심 없다면 가뿐히 거르셔도 좋을 듯해요. 비유하자면 MCU의 [한 솔로]? 어쩌면 이제 케빈 파이기마저 밑천이 간당간당한 걸지도요. 설마 벌써부터 포스트 스탠 리 걱정을 해야 하는 건 아니겠죠? 부디 [엔드게임]으로 유종의 미를 거둬주기 바랄 뿐.



(3) 몇 가지만 더


다른 건 몰라도 밸붕은 좀 걱정 되네요. 물론 타노스를 혼자 메다꽂고 판세를 역전시킬 수준까진 아닙니다. 심지어 돌주먹까지 완성된 다음이니 말이죠. 그래도 우리편 중에선 혼자 너무 잘 날고 잘 쏘는 게 아닐까 싶기도. 이 정도면 토르나 비전보다도 세겠는데요? 극중에서 납득할 만한 이유가 제시되긴 하지만 앞으로의 밸런스가 어떻게 맞춰질지 다시 한 번 궁금해지는 부분입니다.


[드래곤볼 Z]가 자꾸 떠오르는 건 액션 때문만은 아니었어요. 크리 대 스크럴이라는 대립구도 또한 사이어인 대 나메크인을 연상하게 만들더군요. 후자는 피부색과 귀모양마저. 그럼 타노스는 프리저? 자세한 건 스포일러가 될까봐 생략. 그만큼 '만화같다'는 느낌이 강하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어차피 원작은 다 만화라지만 MCU의 위대함은 만화를 극화로 완벽하게 '렌더링'해낸 데 있어왔으니까요.


90년대 시점이라는 건 다 알려져있으니 스포가 안되겠죠. 그래서 닉 퓨리와 간만의 콜슨 요원도 어느때보다 젊어져 있습니다. 문제는 이게 다 CG라는 건데... 문자 그대로 한 프레임 한 프레임 작업해놓은 거라더군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나 [로그 원] 때만 해도 뭔가 어색해서 잠깐씩만 등장했던 CG느님 효과가 이젠 영화의 처음부터 끝까지를 다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이러다 배우라는 직업은 얼굴 빼고 몸 연기만 하면 되는 걸로 바뀌게 될지도.


어쨌거나 필 콜슨 역의 클락 그레그, 오랜만에 반가웠습니다.(비록 TV에선 줄창 만나왔지만.) 드디어 MCU에 합류한 주드 로, 어느새 꽃할매로 돌아오신 아네트 베닝(무려 58년 개띠십니다)도 환영이구요. 요즘 자주 뵙는 벤 멘델슨도 여전하시고, 로난과 코라스는 아쉽게도 단역 수준.(그리고 둘 사이는 또 하나의 떡밥으로.)


음악이 달래줄 수 있을까요? 너바나(내지 니르바나)에서부터 TLC, 일레스티카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도 흘러나오더군요. 여주의 티셔츠에 'NIN'이 선명하기도 하구요. 한동안 80년대 음악을 장전하고 '아재 감수성'을 충족시켜주는 영화가 여럿 나왔었죠. [가오갤]은 물론 [슈퍼 배드 3]같은 애니도 있었습니다. 어느덧 10년이라는 세월이 흐른 건지? 하긴 X세대도 이제 중년이니까요.ㅎㅎ



(4) 관련 레고 제품


이제야 첫 솔로 무비가 나온 만큼 캡틴 마블 관련 레고 제품은 얼마 되지 않습니다. 이번 영화와 직접 관련된 것은 딱 하나에 불과하고, 더 나올지도 불투명해요. 출시예정인 것, ‘관련인물’까지 죄다 모아도 네 개가 전부. 2016년부터 간간이 출시되었습니다. 참고로 아래 제품들에 포함된 모든 미피는 (76131을 제외하고) 오직 그 제품에서만 얻을 수 있는 것들입니다. 적어도 중복 걱정은 더실 수 있어요.^^


레고의 캡틴 마블 및 미즈 마블 미니피겨들. 왼쪽 위: 76049에 포함된 캡틴 마블 sh226, 오른쪽 위: 76127에 포함된 캡틴 마블 sh555, 아래: 76076에 포함된 미즈 마블(카말라 칸) sh375. [출처: Brickset]


76127 캡틴 마블 스크럴의 전투

2019년 1월 출시 | ₩44900 / $30 | 307 피스 | 퀸젯(90년대형) + 캡틴 마블, (두 눈이 다 성한) 닉 퓨리, 탈로스(스크럴 족), 구스('고양이')

유일무이한 이번 솔로 무비 버전입니다. 영화에 등장하는 주요 인물들이 (구스까지도) 나름 실하게 챙겨졌네요. 특히 닉 퓨리는 두 눈이 다 있는 것도, 머리카락이 남아있는 것도 처음입니다. 스크럴 족 미피 역시 최초구요. 뜻밖의 극중 대활약을 펼치는 90년대형 퀸젯 또한 전작들[각주:1]과 모양도 색깔도 확실히 구분됩니다. 다만 기믹이라곤 뒤에 구스 태우는 정도가 전부... 300개 이하의 부품으로는 외형 잡기도 버거웠겠죠.


> 76049 어벤제트 스페이스 미션

2016년 출시 | ₩94900 / $60 | 523 피스 | 어벤젯(대-소 분리 가능) + 캡틴 마블, 아이언맨(스페이스 버전), 캡틴 아메리카(스페이스 버전), 하이페리온, 타노스(빅피겨)

이미 방영된 TV 애니메이션 [어벤저스 어셈블] 버전입니다. 레고 최초의 캡틴 마블 미피가 이 제품을 통해 등장했죠. 우주에서의 어벤저스 대 타노스 결전을 다룬 것이다 보니 [엔드게임] 예고편같은 느낌도 드네요. 미피 모으는 분들에겐 1순위가 아닐 수 없는 희소성 높은 구성입니다. 그만큼 비싸기도 하지만. 다만 어벤젯은 기믹은 괜찮은데 색깔이 좀 아동틱해 호오가 갈릴 듯.


> 76131 어벤저스 컴파운드 배틀

2019년 4월 출시예정 | $100 | 699 피스 | 2층 빌딩과 1층 차고, 헬리콥터, 오프로드 차량 + 캡틴 마블, 아이언맨, 네뷸라(퀀텀 수트), 아웃라이더, 타노스(빅피겨), 헐크(빅피겨), 앤트맨(마이크로피겨, 퀀텀 수트)

머지 않아 출시될 [엔드게임] 버전 제품 중 하나입니다. 미피는 풍성하나 뜯어보면 볼수록 새롭지 않고, 건물과 탈것은 과거로 회귀한 듯한 잡벌크 수준. [엔드게임] 제품 중 제일 대형인데 실망스럽네요. 지금까지 공개된 정보만으론 미피를 자세히 비교하기 어렵지만 퀀텀 수트 버전의 둘을 제외하면 기존 것과 별 차이도 없어보이는군요.[각주:2] 피겨 외엔 언급하고 싶지도 않구요.


그리고 하나 더. 위 제품들이 캐롤 댄버스(1대 미즈 마블 겸 2대 캡틴 마블. 이번 솔로 무비의 주인공) 미피를 포함하고 있다면 아래는 카말라 칸(2대 미즈 마블. 이번 솔로 무비와는 관계가 없음) 미피입니다. 정확히는 캡틴 마블 관련제품이 아니지만 밀접한 관련이 있는 셈이므로 함께 소개해봅니다.


76076 캡틴 아메리카 제트 추격전

2017년 출시 | ₩34900 / $20. | 160 피스 |  캡틴 아메리카의 제트기 + 미즈 마블(카말라 칸), 캡틴 아메리카(파일럿 버전), 슈퍼 어댑토이드

[어벤저스 어셈블] 버전. 원래 1대 미즈 마블이었던 캐롤 댄버스가 2대 캡틴 마블로 명찰을 바꿔달면서 미즈 마블 이름을 물려받게 되는 카말라 칸 버전의 미피가 들어있습니다. 온몸을 자유자재로 변형시킬 수 있는 스크럴? 고유의 능력을 시전하기 위해 양쪽 팔을 긴 고무 호스로 달아놓은 무척 특이한 미피입니다.(다음해에 10759의 일레스티걸로 이런 사례가 하나 추가됐죠.) 캡아의 제트기는 애교인 걸로.


  1. 6869, 76032, 76051, 그리고 엔드게임 버전으로 나올 76126. [본문으로]
  2. 캡틴 마블은 헤어 부품이 바뀌고 발에 빨간색 칠한 정도, 헐크는 2015년으로 돌아간 것 같고, 타노스는 작년에 비해 바지만 갈아입은 듯. 아이언맨은 [엔드게임]에서 처음 등장한다는 MK85(노란 팔)처럼 보이긴 하나 어차피 열에 아홉은 색놀이동산이라는 게 따끔한 팩트. [본문으로]

+ Recent posts